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靑, 조선·중앙일보에 "진정 국민 목소리인가"... 공개 비판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6:12:26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고민정, 언론사 이례적 실명 비판... 조국도 SNS로 두 언론 비판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 특정 보도에 대해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공개 비판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에 글을 올려 두 언론을 작심 비판한데 이어,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이례적으로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공식 문제제기해 주목된다.

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디디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7월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도 바꿔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뿐만 아니라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며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 돼 있다"고 조목조목 따졌다.

고 대변인은 "많은 일본인이 한국 기사를 번역한 이런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하고 모두 각자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조국 민정수석도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제목을 거론하며 "일본 내 험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고 성토했다.

이처럼 대변인과 민정수석이 이례적으로 동시에 특정 언론사를 공개 비판한 것은 해당 제목이 객관적이지 않은데다, 일본의 경제보복 국면에서 국익을 헤친다는 판단에 따른 강력 경고로 읽힌다.

실제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 "우리 목소리가 정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제목) 그대로인가"라며 "일본에서는 이 칼럼으로 한국 국민이 이런 여론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겠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두 신문사의 입장을 요구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변인이 언론을 담당하는 역할을 하니 공개적으로 당부를 한 것이고, 입장을 낼지는 상대 쪽에서 결정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변인의 발언에 문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대변인이 늘 대통령의 말만 전달하는 것은 아니다. 언론사에서 오보가 나가는지, 국민에게 제대로 정보가 전달되는지 파악하는 것도 대변인의 업무"라고 답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