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 합동 TF 구성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3:52:0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는 도내 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피해 대응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 합동 TF'를 가동해 도내 기업 지원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민·관 합동 TF는 전형식 경제자유구역청장을 단장으로 충북도, 도내 11개 시·군, 유관기관으로 구성됐으며, 도내 기업의 피해 및 애로해소방안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또 원재료 국산화·기술혁신 등 대체 품목 연구개발 지원, 대체 품목 평가 시 소요기간 단축을 위한 행정지도 등 제도개선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등 수출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나설 방침이다.

충북도는 지난 15일부터 도 국제통상과, 충북기업진흥원·충북테크노파크 등 유관기관, 각 시·군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피해상황 접수를 시작했다.

최성규 도 국제통상과장은 "유관기관과 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도내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