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21세기 新불로초 인삼딸 만발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1:44:2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금산군 제원면 저곡리 포평들 인삼포 인삼열매 모습.사진=금산군 제공

[금산]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인삼포에 빨간 인삼열매가 장관이다.

금산 지역에서 인삼열매를 다른말로 인삼딸이라 부른다.

자식처럼 귀하고 소중하다는 뜻에서 생겨난 이름이다.

인삼딸은 3년근 이상에서 열려 처음에 녹색을 띠다가 7월에 들어서면 점차 빨갛게 익어 8월에 떨어진다.

최근에는 인삼의 핵심 영양소인 사포닌 성분이 열매에 집중돼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보고되면서 활발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