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폭 두목 "경찰에 금품·향응 접대" 주장...대전경찰 확인 나서

2019-07-16기사 편집 2019-07-16 17:47:3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역 조폭이 지난 수년 동안 경찰관들에게 금품을 제공하고 성 접대를 했다는 내용의 진정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대전지방경찰청 청문감사관실은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된 해당 진정을 지난달 말 이첩 받아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대전 조직폭력 조직인 신유성파 두목인 것으로 알려진 진정인 강모 씨는 "수십 차례에 걸쳐 술자리와 성 접대를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방경찰청 감찰팀은 현재 청송교도소에 수감 중인 진정인을 지난달 말 만나 한 차례 면담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초기 단계며 감찰 조사에 들어간 것은 아니다"며 "감찰 조사 착수 여부는 추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