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사업으로 日 수출규제 넘는다

2019-07-15기사 편집 2019-07-15 15:24:4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 동안 5281억 원을 투입

일본의 반도체·다스플레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로 국내 기업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제48차 실국원장회의를 통해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를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디스플레이산업을 차세대 핵심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재편해 디스플레이산업 세계 1위를 유지하기 위해 충남도와 산업부가 공동 기획했으며, 충남테크노파크와 디스플레이산업협회가 사업을 수행 중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7년 동안 5281억 원을 투입해 △디스플레이 산업 혁신 인프라 및 생태계 구축 △융복합화를 통한 신시장 창출 △차세대 기술을 통한 초격차 확보를 목표로 차세대 OLED·플렉서블 등 핵심기술 개발 및 플랫폼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다.

우선 사업비 1651억 원을 투입해 천안에 위치한 충남테크노파크 내 지상 4층, 연면적 1만 2913㎡ 규모의 혁신공정센터를 건립한다. 여기에 61종의 장비를 설치, 장비·소재 기업 기술 주제 발굴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혁신기반을 위한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R&D 분야에서는 3630억 원을 투입해 '비진공 기반 플렉시블 OLED 봉지막 형성 장비' 등 66개 연구 과제를 추진한다.

도는 올해 110억 60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 지난 2월 사업 추진 세부 계획을 수립하고, 지방재정투자심사를 받은 후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또 12개 연구개발 과제를 공모를 통해 선정했으며, 센터 구축 기본 및 실시설계와 장비 4종에 대한 발주를 준비하고 있고, 다음 달에는 혁신인프라사업단 및 운영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2차년도인 내년에는 산업부 예산으로 986억 원이 반영되며 사업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양 지사는 "2017년 기준 우리나라 평판 디스플레이 생산 규모는 558억 달러로 세계 시장의 45%를 점유하고 있고, 충남은 국내의 54.3%, 세계의 23.2%를 점유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 발표로 전례 없는 비상을 맞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디스플레이 산업의 구조적 문제 해결에 대한 답은 도가 추진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산 소재·부품·장비 업체와 협업하고, 산업부와 긴밀히 공조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