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서구·유성구 등 6곳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

2019-07-14기사 편집 2019-07-14 16:24:5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 서구와 유성구지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공동주택 가격이 전국적으로 하락세에 접어드는 추세와 달리 '나 홀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곳이다. 대전과 함께 비슷한 흐름을 보인 이른바 '대대광'(대전·대구·광주) 지역이 모두 고분양가 타깃에 올랐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 12일 대전 서구·유성구, 대구 중구, 광주 광산구·남구·서구 등 6개 지역을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HUG는 "보증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최근 집값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과열현상이 주변지역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6곳을 고분양가 관리지역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이중 대전 유성구는 현재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돼 있지만 이번 고분양가 관리지역에 포함되면서 다음 미분양관리지역 공고에서는 제외될 예정이다.

이달 1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6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대전의 주택종합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올 들어 1월 0.25%, 2월 0.12%, 3월 0.06%, 4월 0.02%, 5월 0.21%, 6월 0.36% 등 매달 상승해 왔다. 누계치로 0.92% 하락한 전국 추이와 정반대로 상승 행진을 해온 것이다. 감정원은 "서울·경기는 대출 규제, 세제 강화, 공급 확대 등 정책 기조 유지로 하락세가 지속됐으나 대전·대구·전남은 정비사업 등 개발호재, 선호도 높은 신축 수요 등으로 상승했다"고 분석한 바 있다.

대전을 포함한 이들 6개 지역이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들어가면서 앞으로 분양하는 아파트가 HUG 고분양가 사업장에 해당되는 경우 분양보증이 거절된다. HUG는 앞서 신규 분양 아파트의 분양가를 해당 지역에 1년 이내 분양한 아파트가 있으면 같은 수준(평균 분양가 및 최고 분양가의 100% 이내)으로, 해당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가 1년을 초과할 경우 평균분양가의 105%를 넘지 못하도록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강화했다. 해당 지역에 이미 준공된 아파트만 있는 경우엔 10년이 지나지 않은 아파트를 기준으로 해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의 100% 이내로 분양가 상한선을 정했다.

HUG는 이번 추가 지정에 따른 주택시장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유예기간 2주를 거쳐 이달 26일부터 6개 신규 지역에 고분양가 사업장 심사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존 고분양가 관리지역은 서울(25개 모든 자치구), 경기 과천·광명·성남 분당구·하남, 부산 동래구·수영구·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세종시였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