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르포]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가보니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7:35: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총 연장 6.9㎞인 세계에서 5번째 길이...서해안 관광지 연결하는 새로운 명물 예감

첨부사진1조감도. 자료=충남도 제공

11일 오후 3시 충남 보령시 대천항 인근 보령 해저터널 공사 현장에서는 터널 배수로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었다.

해저터널은 내부에 들어서자 마자 입김이 나올 정도로 한기가 느껴졌다. 터널은 해저 80m 지점이다 보니 지상에 비해 기온이 10도 이상 낮은 18-20도를 유지하고 있다. 터널 곳곳에 유입된 해수가 흘러 이를 내보내기 위한 임시 배수로가 눈에 띄었다.

보령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씩 2개의 터널이 건설 중이며, 도로가 들어서 보령과 원산도를 연결하게 된다. 이 터널은 길이 6.9㎞인 국내 최장 해저터널로 사업비만 해도 총 4797억 원이 투입된다. 2021년 완공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으며, 현재 터널 공정률은 54.2%이다.

해저터널은 최근 양쪽을 하나로 관통했으며 터널 하부 배수로 공사, 터널 내부를 매끈하게 작업하는 라이닝 등이 진행 중이다. 터널이 개통하면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해저터널로 서해안의 새로운 명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빈 보령-태안간 도로건설공사 감리단장은 "암반을 뚫는 천공 단계에 이어 화약을 넣고 발파해 암반이 쏟아져 나오면 밖으로 반출하는 과정을 반복했다. 해저터널이니 해수 유입을 막는 공정도 하나 더 들어갔다"며 "현재 라이닝 폼을 이용해 콘크리트 작업 중이다"고 말했다.

보령해저터널은 보령-태안 도로 일환으로 진행하는 공사이다. 보령-태안 도로는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태안군 고남면 영목항까지 모두 14.1㎞를 연결하는 것으로,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1공구 6.9㎞는 해저터널이, 원산도에서 태안 안면도 영목항까지 2공구 1.8㎞ 구간에는 해상교량이 건설된다.

원산도와 영목항을 잇는 해상교량은 주탑 2개와 교각 19개 위에 얹혀 해수면 30m 높이에 설치됐으며, 현재 공정률은 93.5%로 부대 공사 등이 진행되고 있다. 해상교량 주탑 높이는 105m이며, 주탑 간 거리는 240m에 달한다.

해저터널과 해상교량을 비롯한 보령-태안 도로 전 구간 개통은 2021년 3월이다.

보령-태안 도로가 개통하면 기존 1시간 50분에서 10분대로 이동 시간이 단축된다. 보령 대천항, 대천해수욕장, 원산도, 태안 해양국립공원 등 관광지로 가기 위해 돌아가던 길을 앞으로 바다를 가로질러 편리하게 갈 수 있게 된다.

이날 공사 현장을 방문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운행 시간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대동맥이 될 것"이라며 "국내 최장·세계 5위 해저터널과 바다와 어우러진 아름다운 다리를 안전하게 완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위치도. 자료=충남도 제공

첨부사진3터널 현황. 자료=충남도 제공

첨부사진4국내 최장 터널로 자리매김할 보령 해저터널 입구. 김정원 기자

첨부사진5국내 최장 터널인 보령 해저터널에 공사챠량이 지나가고 있다. 김정원 기자

첨부사진6보령 해저터널 내부에 배수로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김정원 기자

첨부사진7국내 최장 터널로 자리매김할 보령 해저터널 입구. 사진=충남도 제공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