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시내버스 총파업 노사 줄다리기 '팽팽'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7:32:2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市 "전세버스 동원 재정 낭비 심해 적극 중재"

첨부사진1대전시내버스. [연합뉴스]

대전 시내버스 노사가 11일 마련된 협의 테이블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며 파업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1차 조정에서 대전지역버스노조와 대전버스운송사업조합은 종전 입장을 되풀이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회의 초반 각 단체 교섭 위원 간 입장차가 커 노조위원장과 조합 이사장이 따로 만나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시내버스 노사는 내년 1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협상을 해 왔지만, 월 근로일수 보장 등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 7.67% 인상과 월 근로일수 24일 보장을 요구했으나, 사용자 측은 임금 2% 인상과 근로일수 23일 보장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10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해 94%의 압도적 찬성을 기록, 총파업을 결의했다.

전세버스 투입 등 대체 운송 수단을 계획 중인 시는 2차 조정 전 노사 합의가 이뤄지길 바라는 분위기다.

시 관계자는 "전세버스 동원과 도시철도 증회 등 대안을 마련했지만, 실제 파업으로 이어지면 행·재정적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시는 시내버스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200여 대를 투입할 계획을 세웠다. 전세버스를 빌릴 경우 필요한 예산이 하루 1억 3000여만 원에 달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차량 운전자 교육 등에 필요한 행정력 낭비도 만만찮다.

이에 따라 시는 노사에 16일 2차 조정 이전 합의를 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무엇보다 버스 파업에 따른 시민 불편이 가장 큰 문제"라며 "노사의 원만한 합의를 위해 적극 중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차 조정에서도 시내버스 노사가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노동위원회는 추가 조정 기간을 권고할 수 있다.

이럴 경우 노사는 최장 15일인 오는 31일까지 임금 인상·근무 일수 등을 놓고 협의 테이블에 앉게 된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