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동북아시아 IP 허브도시로 도약한다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6:52:19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국내외 지식재산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IP(지식재산) 축제인 '제1회 대전국제IP페스티벌'이 오는 16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대전국제IP페스티벌은 대전시와 특허청이 공동 주최하고 대전테크노파크가 주관하며 특허법원과 한국과학기술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술보증기금 등 12개 기관이 후원하는 지식재산 분야의 축제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최초로 일반 시민은 물론 지식재산의 창출·활용·보호와 관련된 국내외 산·학·연·관 단체를 망라한 700여 명의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이들은 지식재산의 활용과 관련된 우수사례와 글로벌 트랜드를 공유하고 참가자 간 심화 간담회(파워네트워킹)를 통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관계를 구축하게 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국제 연합(UN) 전문기관으로 지식재산 창출과 보호를 위해 조직된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국장의 인공지능 분야와 관련된 기조연설과 중국, 유럽기업 대표의 글로벌 지식재산 관련 산업동향 소개, 특허법원의 국내 특허소송제도에 대한 특강 등과 함께 국내외 25개 기업 및 연구기관의 우수 특허제품의 홍보 체험관이 설치, 운영된다.

또 페스티벌 참가자의 사전신청을 통해 기업인과 연구원, 지식재산 서비스업 종사자 등 250여 명이 참여하는 파워네트워킹에서는 지식재산의 창출·활용·보호와 관련된 일대일 심화 상담이 이뤄진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지식재산과 관련된 국내외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축제가 4차산업혁명 도시를 지향하는 대전에서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페스티벌의 성과물이 관련 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발전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