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일 수출규제 관련 '대통령-5당대표 회동' 공방

2019-07-11기사 편집 2019-07-11 16:50:59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1일 '대통령과 5당 대표가 회동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공동 대응키로 하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제안을 둘러싸고 공방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제안에 대해 다른 정당은 모두 찬동하고 있으나, 한국당만 거부하고 있다고 압박한데 반해 한국당은 정부의 정책 실패에 기업과 야당을 들러리를 세우지 말라며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과 관련, 유독 황교안 한국당 대표만 거부하고 있다"며 "황 대표의 태도가 매우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지금은 일본의 무도한 경제 보복에 맞서 힘과 지혜를 한데 모아야 한다. 국익을 수호하는 일에 여야가 따로 없다"며 "정부를 향한 무책임한 비난을 자제하고 정부의 외교협상력 강화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 대승적인 협력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의 사태는 대통령과 정부가 책임을 지고 외교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라며 "아무리 협력을 하고 싶어도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 협력할 일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으니 참으로 답답하다"고 역공을 가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일본과의 갈등을 조정해야 할 외무장관은 일주일이나 아프리카 순방길에 나섰다"며 "그래놓고 대통령이 기업인 만나고, 5당 대표들 모아봐야 무슨 뾰족한 수가 나오겠나. 지금은 이런 식의 국내정치용 이벤트에 기업인과 야당을 들러리 세울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수입선 다변화나 원천 기술 확보 같은 대책을 기업들이 몰라서 안 하고 있겠느냐"면서 "국산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과도한 환경 규제이고, 기업들이 하지 못하는 이유도 자본시장 규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제대로 된 해결책을 내놓는다면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정부 대책이 나오면 국회가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논의를 적극 추진하고 대일외교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