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송광민 끝내기 안타' 한화이글스 연장 접전 끝 1-0 승리

2019-07-09기사 편집 2019-07-09 22:08:58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송광민 한화이글스 선수.

한화이글스가 연장 11회 말 송광민의 끝내기 결승타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한화는 9일 선발 채드 벨의 완벽투에 힘입어 연장 접전 끝에 SK에 1-0으로 이겼다.

완벽한 투수전이었다.

채드 벨은 8이닝동안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보였다. 안타는 불과 2개만 허용했으며 삼진은 8개 잡아냈다. 채드 벨은 1회부터 4회까지 연속 삼자범퇴 처리한 데 이어 7회에도 삼자범퇴로 SK 타선을 틀어막았다.

SK 선발 소사도 7이닝동안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채드 벨은 1회 초 김강민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한동민과 최정을 뜬공 처리하며 가뿐히 출발했다. 2회 초에도 로맥과 정의윤을 뜬공, 고종욱을 땅볼처리했다.

채드 벨의 삼자범퇴 행진은 이어졌다.

3회 초 이재원을 땅볼, 나주환을 삼진, 김성현을 땅볼로 처리했다. 4회 초에도 김강민과 한동민, 최정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채드 벨은 6회 초 나주환을 뜬공 처리한 후 김성현에 안타를 내줬지만 김강민을 라인드라이브아웃으로 잡아냈다. 한동민을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키며 2사 1,3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최정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스스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채드 벨은 9회 초에도 완투승을 노리며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채드 벨은 선두타자 한동민의 투수 내야 땅볼 때 1루에 악송구하며 박상원에 마운드를 내줬다.

바뀐 투수 박상원은 최정에 안타를 내줬지만 로맥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진 1사 1,3루 위기를 맞았지만 정의윤을 병살처리하며 점수를 지켰다.

박상원, 정우람, 안영명 불펜진이 추가 실점없이 이닝을 막아냈다.

'0의 균형'은 11회 말 깨졌다.

11회 말 한화는 정은원의 안타 등으로 만들어진 1사 2루에서 송광민이 중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를 치며 승리를 일궈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채드 벨이 완벽한 투구로 팀 승리에 귀중한 역할을 해 줬다"며 "오늘 끝내기를 기록한 송광민을 비롯해 우리 팀 베테랑들이 최근 제 역할을 해주면서 솔선수범으로 팀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 한 우리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송광민은 "승부가 어렵게 올 것이라고 보고 초구에 변화구를 기다렸는데 직구가 들어왔다. 끝까지 공을 보면서 스윙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모두가 열심히 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신구조화가 잘 이루어진다면 톱니바퀴 돌 듯 팀이 잘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올 시즌 아직 경기가 많이 남아있는 만큼 저부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매 경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드 벨은 "오늘 야수들의 도움으로 8이닝까지 좋은 피칭을 할 수 있었다. 땅볼이 많았는데 야수들의 좋은 수비로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며 "SK 타자들을 상대로는 짧게 떨어지는 변화구를 많이 던졌는데 최재훈 포수와의 호흡이 좋아 자신감 있게 던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