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국 웨이하이 의료관광 천안 2차 팸투어

2019-07-04기사 편집 2019-07-04 13:46:53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 2일 중국 웨이하이에서 온 의료관광객이 천안충무병원을 견학하고 물리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중국 웨이하이(위해) 에이전시와 의료관광객 13명이 천안 의료관광 2차 팸투어로 천안을 찾아 관내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백화점과 인근 온천 등 문화 탐방을 진행했다.

4일 천안시에 따르면 이번 팸투어는 지난 5월 초에 이뤄진 천안 의료기관 팸투어에 초청된 웨이하이 관광 에이전시가 의료관광객을 유치해 성사됐다. 이들 방문단은 단국대천안병원, 순천향대부속천안병원, 천안충무병원, 화인메트로병원, 더보스톤치과병원, 단국대치과병원 등에서 일반검진, MRI, 치과검진 등을 받고 특히 방문단 전원이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받았다. 중국은 최근 가짜백신 사태가 벌어져 안전한 백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백신 접종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들이 많아졌다.

실제로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의 경우 총 3회 접종해야만 예방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환자 만족도가 높으면 관광객들의 2차, 3차 방문이 이어지므로 꾸준한 관광객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기대되고 있다.

천안시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우호도시인 중국 웨이하이 원덩구(문등구)를 방문해 천안시의 대표 의료기술을 알리기 위한 민간의료기관 간 의료협약 및 의료인 공동 학술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