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흙의 대향연' 보령머드축제 19일 개막…이틀간 야간개장

2019-07-03기사 편집 2019-07-03 08:51:24

대전일보 > 라이프 > 여행/축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8일까지 60여개 프로그램 선봬…역대 최강 K팝 아이돌 공연도

첨부사진1지난해 열린 보령머드축제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흙의 대향연' 제22회 보령머드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다.

'세계인과 함께하는 신나는 머드체험'이란 주제로 마련된 이 축제에는 대형 머드탕, 머드슬라이드, 에어바운스 체험, 머드 셀프 마사지, 머드캐릭터 및 비누 만들기, 요트체험, 갯벌 장애물 마라톤 대회 등 60여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특히 낮 시간 더위를 피하고 직장인과 학생을 배려하기 위해 오는 25∼26일 머드슬라이드와 에어바운스 등 유료 체험존을 야간에도 개장한다.

이에 따라 해당 기간 체험존은 오후 1시 30분∼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이 기간 외에 나머지 8일간은 하루 2차례(오전 9시 30분∼낮 12시 30분, 오후 1시 30분∼6시 30분) 관광객에게 개방된다.

머드와 음악, 춤, 물놀이가 함께하는 머드 몹신은 기존 성인 체험존 외에 시민탑광장 가족 체험존에서 키즈 몹신으로 운영되며, 폭염에 대비해 그늘존도 마련된다.

지난해 처음 도입된 머드 장애물 극기체험 머드런은 체험장 안으로 이동해 운영되고, 대천해수욕장 차 없는 거리에는 글로벌 푸드존이 설치돼 축제장을 찾는 외국인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하고 풍성한 먹거리를 제공한다.

축제 첫날인 19일 저녁 6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보령시가지에서는 보령의 사계를 주제로 한 주민 거리 퍼레이드가 진행되고, 차 없는 거리에서는 다양한 버스킹 공연과 함께 작은 입자 형태의 물이 분사되는 뮤직&쿨링카도 선보인다.

대한민국 최고의 글로벌 축제에 걸맞게 공연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20일 오후 8시 머드광장 특설무대에서는 최고의 실력파 가수 인순이, 노래에 개그를 가미한 형돈이와 대준이, 미스트롯의 히로인이자 축제의 여왕 지원이, 쌘 언니 치타 등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인다. 개막식은 불꽃 판타지 쇼로 대미를 장식한다.

21일에는 오후 8시 머드가요제가 열린다. 예선을 통과한 수준 높은 아마추어 가수와 박상철, 김용임 등이 초대 가수로 나오고, 22일부터 25일까지는 머드나잇 몹신이 진행된다.

27일에는 역대 최고의 아이돌 가수가 무대에 서는 'K팝 슈퍼콘서트'가 펼쳐지고, 28일 폐막식에는 최근 미스트롯에서 최고의 인기를 끄는 정미애, 신선한 컨셉으로 주목받는 왈와리,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노라조가 출연해 축제 분위기를 띄우게 된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올해 보령머드축제는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전초전이자 보령이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지임을 다시 한번 국내외에 알리는 소중한 기회"라며 "머드축제가 한류 관광문화를 선도하는 글로벌 축제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첨부사진2지난해 보령머드축제 장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