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지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뇌물 의혹 각하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6:52:2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지방검찰청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 서울중앙지검장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 형사2부(이영재 부장검사)는 지난 4월 윤 후보자가 논산지청장 재임기간 중 뇌물을 받았다는 고발 건에 대해 각하 처분했다.

고발장을 낸 A씨는 2008년 의약품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논산의 한 병원 경영진이 1심에서 무죄가 났는데도 논산지청이 항소하지 않은 배경에 윤 후보자의 금품수수가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인이 윤 후보자의 뇌물수수 혐의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고 일부는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각하 이유를 밝혔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