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성희롱 발언 논란 채계순 대전시의원 "정식 재판 청구 할 것"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6:13:58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더불어민주당 채계순 대전시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법정에서 진실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채계순 시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식재판을 청구해 진신을 찾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채 시의원은 지난해 6월 28일 여성지방의원 당선자 워크숍 자리에서 A 구의원에게 김 시의원을 겨냥한 성희롱 발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시의원은 지난해 12월말 검찰에 이러한 내용으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채 시의원도 김 시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검찰 수사 결과 채 시의원은 일부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돼 약식기소된 반면 김 시의원은 무혐의 처분됐다.

이 같은 수사 결과에 채 시의원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채 시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권에 들어오니 거짓이 사실이 되는 등 별일이 다 생긴다"며 "나름 30여 년을 여성권익과 인권증진을 위해 살아왔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에너지를 소모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저를 믿고 기다려 달라"고 썼다. 채 시의원이 정식재판 뜻을 밝힘에 따라 시의원들간 법정 다툼으로 인한 잡음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채 시의원은 "워크숍 중에 제가 A 구의원을 불러서 김 시의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것인데 정말 억울하다"며 "앞서 이 사안을 놓고 대질하는 자리에서도 모순점이 있었는데 이러한 약식기소가 됐다. 빠른 시일내 자료를 정리해서 직접 밝히겠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