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토] 장마시작, 우산 받쳐든 시민들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6:10:28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일본 해상에 머물던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따뜻한 수증기가 유입돼 제주도를 시작으로 본적적인 장마가 시작된 26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에서 우산을 받쳐든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올해 장맛비는 제주를 기준으로 일주일여 늦었지만 전국이 동시에 장마가 시작된 건 12년 만에 처음이며 끝나는 시기는 7월 말로 비슷해 장마 기간이 평소보다 짧고 비의 양도 줄어들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장마전선은 내일 오후 일본 열도로 잠시 물러났다 주말쯤 다시 북상해서 전국에 비를 뿌릴 전망이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첨부사진6

첨부사진7

첨부사진8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