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농식품부, 마늘값 폭락 대비 당정협의 개최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4:44:41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과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마늘값 폭락에 대비한 당정협의를 개최했다.

이날 당정협의에서는 3만 7000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함으로써 산지거래 활성화와 적정가격 형성을 최대한 견인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올해 마늘의 생산량은 36만 5000t 수준으로, 평년 수요량을 고려하면 공급 과잉량이 3만 4000t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산지가격은 전년도 2900원보다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민주당과 농식품부는 당초 정부대책 1만 2000t에 2만 5000t을 추가해 총 3만 7000t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하기로 했다. 또 지역간 씨마늘 교류 등을 확대해 수입산 종자용 쪽마늘이 추가 1000t 이상 국내산 마늘로 대체될 수 있도록 촉진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정부·지자체·농협 등 민관협력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행사 등 대대적인 소비촉진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도 발표했다.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은 "이번 선제적 조치로 마늘 농가의 시름이 줄어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번 마늘 수급안정대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 농식품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