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상욱 교수 연구팀, '유전자 변이 분석 통한 질병유발 확률 예측기술' 개발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3:30:5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그림> 개발된 질병 확률 예측 기술의 도식.

포항공과대학교 김상욱<사진> 교수 연구팀이 유전자변이 분석을 바탕으로 질병 유발 확률을 예측하는 정밀의료 기술을 개발했다.

26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김 교수 연구팀은 기존 유전자 분석이 검출하지 못했던 다양한 질병을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유전자 분석방법을 제시했다. 단백질의 진화적 변화를 분석하고 인공지능으로 질병 확률을 예측하는 방법이다.

기존에는 유전자가 진화적으로 보존된 부분을 분석하고 이 유전자에 변이가 발생했는지 확인해 질병을 예측하는 분석법이 활용됐다. 이 방법은 보존되지 않는 유전자 부분에서의 변이를 검출하지 못하는 한계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들 사이의 상호작용을 통한 진화적 변화를 분석하고 그 경향성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했다. 이를 통해 인체 신호전달 체계에서 기능 이상을 유발하는 유전자 변이를 검출해냈다.

김 교수는 "이 연구는 환자의 질병 진단 및 개인 정밀의료 등에 응용이 가능하다"며 "대용량 유전체 분석에 기반을 둔 질병 예측과 맞춤형 치료제 개발의 발전에 효과적으로 적용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뉴클레익 애시드 리서치(Nucleic Acids Research)'에 지난 14일 게재됐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그림> 개발된 질병 확률 예측 기술의 도식.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