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댐피해 범대위, 수공 대전 본사 항의 방문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3:30:4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6일 대전에 위치한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사진=충주댐피해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충주]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 회원 50여 명은 26일 대전에 위치한 한국수자원공사 본사를 찾아 시위를 펼쳤다.

범대위는 "한국수자원공사측에 충주댐 피해에 대한 보상 요구 및 대책을 요구했으나, 원론적이고 무성의한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항의했다.

이들은 1985년 충주댐이 준공되면서 안개로 인한 농산물피해, 상수원보호구역, 공장설립제한 등 수많은 규제로 충주발전에 걸림돌이 됐다고 주장했다. 또 2017년부터 수공이 추진하고 있는 제2단계 광역상수도 확장공사로 인해 도로파손은 물론 상수도관 파열 등 피해가 발생했고 이는 고스란히 지역사회와 충주시민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지난 19일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면담을 공식 요청했으나 수공측이 수용 불가 입장을 통보함에 따라 본격적인 투쟁에 들어갔다. 지난 21일부터는 충주댐 관련 피해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리며 보상 촉구를 위한 충주시민 10만 명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한편, 범대위는 충주댐 물을 이용하는 수도권 시민들에게도 충주댐으로 인한 충주시민들의 고통과 폐해를 알리고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서울에서도 대국민 서명운동을 펼치는 등 지속적으로 수자원공사를 압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