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오신환, "정개특위 사개특위 연장 논의해야"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1:25:1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섭단체 원내대표 원포인트 회동 제안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6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과 정개특위 및 사개특위 연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원포인트 회동을 갖자고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합의된 일정에 따라 28일 본회의를 열어 각 상임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선출하고,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들을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하기 위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연장 또한 결론을 내려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달 말 활동시한이 만료되는 정개특위의 경우,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 연장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려주지 않으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특위위원들이 선거제도 개편안을 표결에 붙이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특위 연장이 무산되고, 선거제도 개편안이 정개특위를 통과하면 20대 국회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게 된다"고 우려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합의문 전체를 놓고 재협상을 벌이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면서 "가장 시급하고 당장 결정해야 할 현안들부터 테이블에 올려놓고 접점을 만들어 가는 것이 국회 정상화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