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AIST 민범기·한순규·이승재 교수, 한성과학상 수상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1:10:5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한국과학기술원(KAIST) 민범기·한순규 ·이승재 교수가 제2회 한성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6일 KAIST에 따르면 물리 분야 수상자 민 교수는 광학적 인공 배열 구조인 메타 물질 분야에서 고정된 틀을 완전히 벗어난 새로운 시각으로 기존 광학의 한계를 뛰어넘는 연구를 통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화학 분야 수상자인 한 교수는 역대 수상자 중 최연소인 만 36세로 천연물 전합성 분야에서 두드러진 연구 결과와 장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생명과학 분야 수상자인 이 교수는 리보핵산(RNA)의 품질조절로 건강 수명을 증진하는 생명과학의 원리를 밝힘으로써 노화 연구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했다는 점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은 오는 8월 16일 경기도 화성 YBM 연수원에서 열린다.

한성손재한장학회가 제정한 한성과학상은 해마다 물리·화학·생명과학 분야에서 각 1명을 선정, 상패와 상금 5000만 원을 수여한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