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양군 탄소포인트제도 시행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1:01:5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단양]단양군이 전기절약 실천으로 온실가스도 줄이고 인센티브도 받아 갈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도를 시행한다.

26일 군에 따르면 탄소포인트제란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국민들의 참여 확대를 위해 도입한 것으로 전기 등(상수도, 가스 포함)을 절약하면 그 절감한 비율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다.

산정기간 시점부터 과거 2년간 전기 월 사용량 평균값을 기준으로 현재사용량과 비교해 감축비율에 따라 5%이상 10%미만 연 최대 1만 원, 10%이상 최대 2만 원, 15%이상 최대 3만 원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이 인센티브는 현금, 그린카드 포인트 등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참여방법은 단양군에 거주한다면 누구나 가능하며(세대당 1명 만 가능) 가까운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가입하거나 탄소포인트 홈페이지(www.cpoint.or.kr)에서 직접 가입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환경을 위해 에너지를 절약하면서 돈도 벌 수 있는 착한 제도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