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불볕더위 기승…대전 33.1도

2019-06-25기사 편집 2019-06-25 18:11:4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6일 오후 충남 남부 지역 비 시작

첨부사진1대전지역 한낮 기온이 33.1까지 오르고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면서 자외선 지수가 '매우나쁨' 을 기록하며 올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를 보인 25일 대전시 유성구 궁동의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시민들이 강한 햇볕을 피해 그늘막 아래에 모여있다. 빈운용 기자

25일 충청권 전역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훌쩍 넘긴 불볕더위는 26일 오후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대전의 수은주가 33.1도까지 올랐다.

지역별 최고기온은 세종 33.2도, 부여 33.1도, 논산 32.9도, 공주 32.8도, 청양 31.9도, 서천 31.6도, 홍성 31.6도, 당진 31.3도를 기록했다.

서산 31.1도, 천안 31.1도 등 충청권 전역에 더위가 이어졌다.

26일도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아침최저기온은 16-20도(평년 18-19도)에 그치겠지만, 낮 최고기온은 28-30도(평년 26-28도)가 예상된다.

일사로 낮 기온이 크게 올라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내외로 크겠다.

대전기상청은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어 격렬한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더위에 취약한 영·유아와 노약자, 임산부는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위는 26일 오후 비로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충남 남부에서 시작되는 비는 차차 충남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27일도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전 6-9시 충남 서해안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오후(12-15시)에 대부분 그치겠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26일과 27일 강수구역과 강수량 변동 가능성이 크겠다.

장마전선은 28일 일시적으로 일본으로 남하했다가 29일 다시 북상해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영향을 주겠다. 충청권은 7월 초 본격적인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기상청은 "당분간 평년 기온 이상의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맑은 날씨에 일사까지 더해지며 낮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