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 심각히 검토하길

2019-06-25기사 편집 2019-06-25 18:03:0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과 서울·수도권을 오가는 공무원 통근버스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이 또 제기되고 있다. 초창기 때보다 줄어들긴 했지만 매년 똑같은 주장을 되풀이하는 처지가 안쓰럽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세종으로 출퇴근하는 공무원들이 거주의 자유를 내세워 이를 강제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펴고 있는 마당에 폐쇄 조치로 이어지기까지는 요원해 보인다. 세종시민들의 희망사항일 뿐이라는 얘기다. 그럼에도 통근버스는 없애야 한다는 데 힘이 실리고 있다.

올해 정부의 통근버스 전체 예산 106억 원 중 세종청사 배정 예산은 76억 원(72%)으로 74대가 운영한다고 보면 대당 1억 원의 예산이 소요된다. 통근버스 운행량이 2014년 174대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적도 있지만 통근 공무원들이 줄어들면서 운행 버스도 자연스럽게 감소해 지난해 65대로 줄었다. 그런데 어찌 된 영문인지 올해는 오히려 더 늘어났다고 한다. 행정안전부와 과기부가 세종으로 이전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전기관 종사자에게 제공하는 통근버스가 신도시 정착과 활성화에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지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구 30만으로 몸집을 키운 세종시만 보더라도 버스가 하루 226차례씩 운행하면서 저녁만 되면 불 꺼진 신도시라는 오명을 쓰고 있을 정도다.

공무원들의 출퇴근을 위해 국민의 혈세를 퍼붓는 특혜를 줘야 하느냐 하는 비난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이들에겐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까지 주고 있다는 점에서 이중삼중의 특혜는 너무 하지 않냐는 것이다. 정부가 국무회의를 세종청사에서 개최하는가 하면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을 폐쇄까지 하자 세종청사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진 모양이다. 이런 마당에 통근버스 운행은 지나친 특혜로 정부의 정책에도 역행하고 세종시 정상화에도 걸림돌임은 분명하다. 내포신도시 통근버스가 올해까지만 운행하고 내년부터 중단키로 한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세종청사 통근버스도 감차 운행하다 폐지하는 쪽으로 가는 게 맞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