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3개 발전소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해야"

2019-06-25기사 편집 2019-06-25 14:09:2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영우 충남도의원, 주민등록 거주지로 이전 촉구

서해안에 위치한 3개 화력발전소가 지역 주민과 상생 협력하기 위해 발전소 직원들의 주민등록을 거주지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영우 충남도의회 의원(보령 2)은 25일 열린 제312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발전소의 지역 인구증가와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역할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충남도에는 국내 화력발전소 총 60기 중 30기가 위치해 있으며, 화력발전소 가동으로 오염물질 배출행위가 증가하고 지역환경과 주민건강에 피해를 입고 있는 실정"이라며 "발전소가 미세먼지 발생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3개 발전사가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상생협력 기업이 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발전 3사의 주민등록현황을 보면, 보령시의 한국 중부발전은 1513명 중 50.4%인 763명, 태안군의 한국서부발전은 1592명 중 42.4%인 870명, 당진시의 한국동서발전은 846명 중 78.8%인 677명이 주민등록을 등록해 거주하고 있다"면서 "저출산 고령화로 농촌지역 인구 감소를 해결하고 인구 증가에 도움이 되도록 발전 3사와 주민등록을 거주지에 이전할 수 있도록 협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발전 3사들은 신보령화력발전소를 제외하고는 도내 지역업체가 아닌 수도권 등 타 지역에 고철을 매각하고 있다"면서 "3개 발전소가 고철 매각 시 지역제한 경쟁입찰 방식을 도입할 수 있도록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