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손학규 대표 "내년 총선에서 충청권 정치적 자산 충분"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7:56:16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4일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서 참배한 뒤 천안함 희생장병 묘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정성직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내년 총선과 관련 "(당이) 충청권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4일 국립 대전현충원 방문 및 당원 간담회를 위해 대전을 방문한 손 대표는 "충청권이야 말로 대한민국의 중심이다. 지리적인 중심 뿐만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중심"이라며 "충청권이 항상 정권을 만들었고, 미래당의 한쪽 전신인 국민의당도 창당대회를 대전에서 했다"고 충청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대전시당에는 한현택 위원장을 비롯해 강력한 분들이 많이 있다"며 "내년 총선 또한 이러한 정치적인 자산을 바탕으로 충청권에서 틈틈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에 반대 입장을 보였던 손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확고한 뜻을 전했다. 손 대표는 "총선을 앞두고 일부 당원들이 보수대통합이라도 해서 우리가 살아 남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하는 건 사실"이라며 "그러나 이는 정치에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지난 의원총회에서 분명히 밝혔듯이 화합과 자강, 개혁을 앞세워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총선을 치르고 이기겠다"고 보수통합론을 일축했다.

내년 총선에 대한 자신감도 피력했다. 손 대표는 "민주당은 경제와 안보, 국민통합에 실패했고, 한국당은 극우보수로만 나가면서 국회를 버리고 민생을 챙기지 않고 있다"며 "이로 인해 점점 넓어지고 있는 중간지대에서 당의 정체성을 살려 중도개혁 통합의 길로 나가면 총선에서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정치 구조를 바꾸는데 미래당이 중심을 잡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높였다. 손 대표는 "최근 삼척을 방문해 북한 목선이 상륙했던 지점에 가봤다"며 "북한 목선은 일반 어선이 정박하는 부두에 있었다. 정부의 발표대로 삼척항 인근이라는 것은 말도 안되고 방파제에 상륙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우리나라 안보가 얼마만큼 구멍이 뚫리고 위태로운가를 그대로 보여줬다"며 "안보가 이렇게 허술한데 국방부와 청와대까지 나서 사실을 은폐하고 조작하려고 한다. 미래당은 국방장관의 해임결의안을 내놨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국방태세 전반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전국 시·도당 순회가 내부 조직을 결속하기 위한 행보인 만큼 당원과의 간담회에서는 당을 믿고 지켜봐 달라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최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곡선을 보면 젊은 층이 정부의 독선과 오만한 정책에 대해 반기를 들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미래당은 중심을 잡고 가는 것과 더불어 산업화세대와 민주화세대에 억눌려 자기 세대를 뭐라고 표현할지도 모르는 젊은 세대를 대변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 이 길도 한번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