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군 지난 3월 지대공유도탄 '천궁'오발사고 관련자 중징계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6:35:3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 3월 발생한 중거리 지대공유도탄 '천궁'(天弓) 오발사고와 관련해 4명이 징계처분을 받았다.

24일 공군에 따르면 천궁 오발 사고와 관련해 사고를 낸 당사자인 A원사와 B상사에 대해 정직 1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또 정비중대장(대위)과 정비대장(소령)에 대해서도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 각각 근신 7일, 견책 처분했다.

앞서 지난 3월 18일 춘천의 한 공군부대에서 천궁 1발이 비정상적으로 발사돼 인근 상공에서 공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당시 정비 요원 2명이 현장에서 천궁 유도탄의 발사대 기능을 점검하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천궁은 발사 후 목표물 타격을 위한 레이더 유도를 받지 못하면 자폭하도록 설계돼 다행히 인명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공군작전사령부와 국방과학연구소, 제조사인 LIG넥스원, 국방기술품질원 등이 참여한 민관군 합동조사단은 이 사고가 정비 요원들이 케이블 분리 및 연결 절차를 준수하지 않아 발생했다는 사실을 확인됐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은 적 항공기 격추용 유도탄으로, 1발당 가격은 15억 원에 이른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