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토] 유해 찾지 못한 6·25 전사자, 위패만 빼곡히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5:23:04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6·25 전쟁 69주년을 하루 앞두고 24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현충탑에서 직원이 유해를 찾지 못해 위패만 모셔져 있는 6.25 전사자들의 위패를 닦고 있다. 국방부는 6·25전쟁 당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12만 4천여 위 호국용사들의 유해를 찾는 유해발굴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전투현장 훼손이 심하고 직계 유가족의 DNA 검사에 의존하고 있어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첨부사진6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