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대덕구서 자치구 정책투어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4:52:4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24일 한남대학교 무어아트홀에서 시장, 구청장과 함께 하는 '자치구 정책 투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의 대덕구민과 허태정 시장, 박정현 구청장이 참여해 민선 7기 대덕구 역점 사업인 대전연축 도시개발사업 추진에 대해 토론했다.

대덕구는 개발제한구역이 60%를 차지하고 주거환경이나 일자리 창출 부재 등으로 도시성장이 정체돼 인구가 급감하고 있다.

도시 형성이 북부 신탄진권역과 남부 오정·송촌 권역으로 나뉘어져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다.

구는 연축동 일원에 공공주택, 공공청사, 일자리창출단지 등을 만드는 연축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남북으로 단절된 생활권을 연결하고 지역균형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연축지구 도시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또 대덕특구 동측 진입로와 연계해 연축지구 관통도로 우선 개설을 검토·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연축 도시개발사업은 공공청사 이전 등으로 대덕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는 지역이 될 것"이라며 "연축지구 개발에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음 자치구 정책투어는 마지막으로 7월 2일 중구(효문화마을관리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