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지도자협, 하천정화용 EM흙공 사업 추진

2019-06-24기사 편집 2019-06-24 10:40: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새마을지도자 청양군협의회(협의회장 강민희)가 21일 정산면 학암리에서 하천정화를 위한 EM(유용미생물) 흙공 만들기 사업을 전개했다.사진=청양군 제공

[청양]새마을지도자 청양군협의회(협의회장 강민희)가 21일 정산면 학암리에서 하천정화를 위한 EM(유용미생물) 흙공 만들기 사업을 전개했다.

이날 활동에는 읍·면 남자 협의회장, 총무 등 20명이 참석했다.

EM 원액과 황토를 섞은 다음 둥근 공 형태를 짓는 EM 흙공은 항산화력, 정화력, 소생력이 탁월해 자연을 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EM은 자연계에 존재하는 많은 미생물 중에서 유익한 미생물 수십 종을 조합·배양한 액체이다.

강민희 협의회장은 "자연은 있는 그대로 두는 것이 가장 좋지만 인간은 자연을 이용해야 살아갈 수 있기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올해부터 수질보호 활동을 위해 시범적으로 정산면에서 이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지도자들이 만든 EM 흙공은 2주간의 자연건조 과정을 거쳐 오는 7월 5일 정산면 치성천에 투입해 수질정화를 시도하게 된다. 협의회는 효과가 좋을 경우 내년부터 군내 하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