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4당 "黃, 청년들 상처에 생소금" vs 한국당 "발언 난독증"

2019-06-23기사 편집 2019-06-23 16:17: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아들 스펙 발언'과 관련, 여야 4당은 일제히 파상공세를 쏟아낸 반면, 한국당은 "정치적 공세를 위해 황 대표의 발언의 진의를 왜곡하지 말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황 대표는 결국 KT 취업비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아들을 공개적으로 비호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며 "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청년들의 취업전략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아들의 우월성을 은연중에 드러낸 전형적인 '꼰대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황 대표의 청년에 대한 이해가 참담한 수준"이라며 "'무스펙 취업성공'이라는 자식 자랑은 KT 특혜채용 의혹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청년실업과 관련해 실언하면서 한국당 주도로 무슨 경제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으며,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 시절 그 아들이 KT 법무팀에 배치된 배경은 명확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당 공식 논평 대신 페이스북 글에서 "황 대표가 '스펙보다는 원하는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특성화된 역량을 쌓으라'는 조언을 하면서 아들의 예를 들었다. 황 대표가 강조한 '특성화된 역량'은 갑자기 어디로 사라졌느냐"며 "그 아들이 KT 말고도 최종 합격한 나머지 유수 기업 4 곳도 황 대표의 아들을 부정 채용시킨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 정의당은 난독증 치료를 받든지 아니면 일상적인 생활에 필요한 정말 최소한의 독해력을 기르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숙명여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큰 기업에서는 스펙보다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며 자신의 아들이 부족한 스펙으로도 대기업에 취업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그는 다음날인 21일 자신의 SNS에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으로 취업하게 됐다'고 해 또 다른 비난의 빌미가 됐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