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금의환향한 U-20 주역 이지솔·김세윤 "대전시티즌 레전드 목표"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7:21:47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대전시티즌 소속 이지솔(오른쪽), 김세윤(왼쪽) 선수 환영식이 20일 대전시청에서 열려 두 선수가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에게 직접 사인한 월드컵 유니폼과 축구공 전달한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빈운용 기자

"대전시티즌의 레전드가 되겠습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한국 대표팀 주역으로 월드컵 준우승을 이끌며 금의환향한 대전시티즌 소속 김세윤(20), 이지솔(20)이 "팀 레전드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두 선수는 20일 대전시에서 연 환영 기자회견에서 "10년 뒤 대전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포부를 내놨다.

이지솔은 대표팀 주전 수비수로 8강전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 헤딩골을 넣어 8강전 승리를 이끌었으며, 김세윤은 4강전, 결승전에 선발 출전해 중앙 허리싸움에서 우위를 점해 4강전 승리를 이끌고 결승전에서는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한국 남자 축구의 새 역사를 만드는 데 맹활약했다.

이지솔은 "헤딩으로 동점골을 넣었을 때 느린 화면으로 지나갔다. 아무 생각도 안들었다"면서 "추가시간이 거의 끝날 때라 모두가 마지막 공격이라 생각했고 (이)강인이에게 공 올려 달라고 부탁했는데 킥이 좋아 골로 연결할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세윤도 결승전 PK 유도 때를 떠올리며 "인플레이 상황이었을 때도 파울인 것을 알고 있었다"며 "페널티킥 판정이 나와 강인이가 골을 넣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은 조별 예선전에서 포르투갈 등 강팀과 맞붙었지만 패기와 근성으로 '도장 깨기'하며 준우승을 일궈냈다.

이지솔은 "'죽음의 조'로 불렸던 조별 예선과 한일전이 가장 힘들었었다"며 "선수들이 심리적 압박이 굉장했었지만 이겨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김세윤은 결승전 선발 라인업 명단에 들었을 때를 회고하면서 "선발 명단에 들어갈 지 몰랐다"며 "굉장히 떨렸지만 결승전 무대는 평생 한 번 밖에 없는 무대라 한편으론 설레고 기뻤다. 원팀이라는 자부심 갖고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같은 팀 선수로 함께 대표팀으로 뛴 두 선수는 대회 내내 서로 큰 힘이 됐다고 했다.

김세윤은 대회 초반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을 때 이지솔의 격려가 큰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세윤은 "지솔이가 준비 잘하고 있으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해줘 이겨낼 수 있었고 결국 같이 선발 출전했다"고 말했다.

두 선수는 FIFA U-20 월드컵 응원 열기를 K리그2로 이어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세윤은 "대전에서도 많은 시민들이 응원을 해주셔서 꼭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며 "최대한 많은 경기를 뛰어 대전시티즌을 상위권으로 올리겠다"고 말했다. 이지솔도 "대전시티즌 홈경기 많이 와주셔서 응원해주시고 축제처럼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두 선수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한편 두 선수는 오는 23일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거리에서 팬사인회를 열고 야구장으로 이동해 한화이글스 대전 홈경기 시구·시타자로 나선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대전시티즌 소속 이지솔(왼쪽), 김세윤(오른쪽) 선수 환영식이 20일 대전시청에서 열렸다. 사진=빈운용 기자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