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통사고 인명 구조 삼성면 주민 3명, 표창 받아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4:02:4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군 삼성면 용성1리 반장 김대수(65 용성1리) 씨와 주민 권오민(64·청용2리 오른쪽 2번째) 김일산(78·용성1리 왼쪽) 씨 3명이 20일 군수 집무실에서 조병옥(오른쪽)군수로 부터 열심히 사는 군민 표창을 받았다.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 삼성면 용성1리 반장 김대수(65 ·용성1리) 씨와 주민 권오민(64·청용2리 오른쪽 2번째)) 김일산(78·용성1리 왼쪽) 씨 3명이 20일 군수 집무실에서 '열심히 사는 군민' 표창을 받았다.

이번에 열심히 사는 군민으로 선정된 3명은 지난 5월 삼성면 용성1리 인근에서 승용차가 전봇대를 들이받는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인명을 구조하는 데 크게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표창을 받게 됐다.

당시 목격자로서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위험을 감수하며 사고 차량에 접근해 운전자 및 동승자를 차량 밖으로 꺼낸 후 신속히 119에 신고하는 등 적절한 초동대처를 통해 사고 피해를 최소화했다.

표창을 받은 김대수 씨 등 3명은 "위험에 처한 이웃을 도울 수 있어서 기쁘고 열심히 사는 군민 표창까지 받게 돼 더욱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주민을 돕는 일에 솔선수범하겠다"고 말했다.

조병옥 군수는 "교통사고 시 위험을 감수하며 신속하고 현명한 대처로 인명을 구해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이번 표창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이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