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보건소 모기발생 취약지 일제방역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4:02:3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옥천군보건소 제공

[옥천]옥천군보건소는 하절기 모기발생 취약지 일제방역소독을 전개했다.

20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본격적인 여름철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모기매개 감염병예방을 위해 모기발생 취약지를 중심으로 하절기 일제방역소독을 벌였다.

이날 방역에는 보건소 방역기동반과 9개 읍면방역 반, 공무원, 지역주민자율방역단 등 총 800여 명이 참여했다.

특히 군보건소는 일제방역으로 모기유충 1마리를 구제시 성충 500마리를 방제하는 큰 효과가 있다. 참여자들은 하천, 정화조, 웅덩이, 고인물 등 유충 밀집 서식지역 350곳과 폐 타이어 취급 24개 업소에 대해 모기유충 서식지를 완전히 제거하며 방역활동을 펼쳤다.

방역기동반은 정화조, 웅덩이, 인근 하천주변풀숲 등 방역취약지 중심으로 친 환경분무소독을 했다. 분무소독은 해충서식지나 출현장소에 소독액을 직접 살포하는 방법으로 살충효과가 큰 장점을 갖고 있다. 축사집단발생장소 인근에서도 연막보다 효과가 높고 약효가 길어 장시간 방제효과가 나타나는 방법중의 하나다.

군보건소는 앞서 지난 3월부터 모기유충이 서식하는 장소를 대상으로 친 환경약품을 투입하는 등 모기유충구제 사업을 주기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하절기에는 매일수시 방역활동 외에도 매달 2차례에 걸쳐 집중방역의 날을 지정해 집중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반상회, 마을방송 등을 활용해 개인위생수칙과 감염병 예방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

박성희 감염병관리담당 팀장은 "모기유충 서식지에 대한 선제적 방역소독으로 감염병 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군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