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현대모비스와 손잡고 수소 전략도시 육성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4:02:2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가 현대모비스와 손잡고 수소전략도시 육성에 나선다.

충주시는 현대모비스 충주공장에서 조길형 충주시장, 이주권 현대모비스충주공장장, 송필용 현대차충북지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무료 수소충전소 운영'관련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충주시에 위치한 현대모비스는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수소연료전지 '스택'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생산단지를 구축하고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글로벌 경쟁력을 뒷받침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수소전기차 시험개발을 위해 지난 5월 충주공장 내에 수소충전소를 완공하고, 최근 개시허가를 받은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수소 인프라 지원으로 지역사회 관심을 유도하고 나아가 충주를 수소 전략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일환으로서, 무료충전 협약을 통해 민간에게 수소충전소 문을 열기로 결정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수소전기차를 보유한 충주시민은 올해 연말까지 현대모비스 방문자 예약시스템(visit.mobis.co.kr)을 통해 현대모비스 충주공장 내 수소충전소 사전 예약 후 무료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가능한 시간은 평일(월-금)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점심시간(12시-1시)는 제외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수소충전은 완충 시(수소 5kg, 55.7N㎥)까지 3분 정도밖에 소요되지 않으며, 무료충전 협약을 통해 수소차량 소유주는 회당 최대 5만원의 충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주권 현대모비스충주공장장(상무)은 "수소전기차의 판매 확대와 대량 생산이 본격화되면 협력사 클러스터 구축과 고용창출 등 충주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제적인 기여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충주시와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수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서는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핵심인 만큼 친환경 수소 복합충전소 조기 설치를 통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산에 주력할 것"이라며, "충주시가 수소산업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대중화를 위해 올해 100대의 수소전기차를 민간인에게 보급할 예정이며, 수소 충전소는 올해 말쯤 연수동에 문을 열 계획이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