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구드래 일원 발굴조사 착수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1:22:5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발굴대상지 전경 사진=부여군 제공

[부여]부여군이 문화재청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으로 부여읍 구교리 125 일원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지난 18일 시작해 오는 9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부여 구드래는 부여 부소산 서쪽 기슭의 백마강 가에 있는 나루터 일대를 이르는 지명으로 '대왕나루', '구들돌', '구다라'에서 유래되었고, 백제 사비도성의 입항지와 관련된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대왕나루는 '굳+어라하+나루'의 합성어로 '큰+임금+나루'라는 뜻이며 구들돌은 삼국유사에 백제왕이 왕흥사에 건너가기 전에 부처님을 향해 망배하였던 바위로 저절로 따뜻해졌다하여 불리워진 이름이고 구다라는 일본에서 백제를 부르는 명칭이다.

'부여 구드래 일원'에 대한 발굴조사는 2015년에 한차례 진행되어 백제시대 건물지와 빙고, 도로시설 등의 유구가 확인된 바 있다. 특히 백제시대 건물지는 1동 2실의 구조로 사찰의 강당일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백제시대 건물지의 주변 일대를 발굴조사해 건물지와 관련한 시설 및 공간구조를 규명하게 된다. 결과에 따라 향후 체계적인 계획을 바탕으로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은 이번 조사에서는 부여 구드래 일원의 고지형을 분석해 유적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이를 토대로 백제 사비도성의 일면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부여군과 문화재청은 부여 구드래 일원을 포함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12개소에 대한 단계적인 조사를 통해 백제 사비도성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고, 나아가 백제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영민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