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몽골 보건부·의료기관, 대전 의료관광 협력 강화

2019-06-20기사 편집 2019-06-20 11:21:3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몽골 보건부, 의료기관 관계자들이 충남대병원을 찾아 현장실사를 벌이고 관계자들과 기념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몽골 보건당국과 의료진이 대전의 선전 의료 서비스를 체험했다.

대전시는 지난 17일부터 몽골 보건부, 의사, 방송인 등 9명이 대전을 방문해 의료관광 현장실사를 벌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방문은 지난해 8월 시와 몽골 보건부와 합의한 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의 후속조치에 따른 것이다. 이 기간 방문단은 충남대학교병원, 건양대학교병원, 대전선병원의 특화진료시스템 및 첨단 장비를 실사했다. 이들은 의료기관 및 의료진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향후 양 국민의 보건향상을 위해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몽골 현안사업으로 떠오른 결핵 예방 및 퇴치사업에 우리시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감염병 예방 정보 및 보건의료서비스에 대해서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충남대병원 및 건양대병원은 몽골에서 치료하기 어려운 질병 진단 시스템 및 재활치료 프로그램을 전수하고 향후 중증질환의 체계적인 치료를 위해 치료정보 제공 및 몽골환자 진료 지원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대전선병원은 병원장 특강을 통해 한국 의료시스템 및 우수성을 설명하고 지금까지 추진한 의료지출 성공 사례를 소개하는 등 향후 몽골에 한국 의료시스템이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대전 의료관광을 둘러본 몽골 보건부 오란제책 직원은 "대전시와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결핵 등 전염병 예방 공조체계와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대전시와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단에 참여해 대전의료관광을 촬영한 몽골 국립방송 뉴스 앵커 제웬자르갈 씨는 "대전의 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와 발전된 의료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며 "몽골 국민들에게 대전 의료관광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방연 시 보건정책과장은 "양 국가가 보건의료분야 및 의료관광 협력을 통해 보건의료서비스 향상 및 상호 경제적 동반 성장을 이루자"며 "몽골 환자 유치를 위해 민·관이 협력해 지속적으로 한류 의료 붐을 조성하고 이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