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끝모를 추락' 롯데 홈런 3방에 무너진 한화이글스 7연패 늪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22:21:21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화이글스 투수 서폴드

한화이글스가 끝모를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화는 19일 롯데와 연장 접전 끝 역전 홈런을 맞으며 5-7로 역전패했다. 한화는 올 시즌 첫 7연패에 빠지며 꼴찌 롯데와 1.5경기차 9위에 머무르고 있다.

한화는 선발 서폴드의 호투와 오랜만에 터진 타선의 힘으로 연패 탈출에 성공하는 듯 했으나 롯데 이대호의 멀티홈런과 전준우의 결승 홈런에 경기를 내줬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6이닝동안 2실점(2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QS)를 달성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기선 제압은 한화가 했다.

한화는 1회 말 선두타자로 나온 정은원이 롯데 선발 김원중의 2구째 직구를 공략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선제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5호.

한화의 타선은 2회 말에도 3점을 몰아쳤다.

2회 말 장진혁의 안타와 폭투, 최재훈의 볼넷, 변우혁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만루 상황에서 정은원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1점을 추가로 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강경학의 희생타와 호잉의 1타점 적시타로 한화는 추가로 2점을 뽑아냈다.

한화는 4회 말 2사 2루에서 김태균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1점 더 달아났다.

그러나 롯데의 홈런 3방에 6점을 헌납하며 무너졌다.

한화 선발 서폴드는 롯데 이대호에게 1회 초 1점 홈런을 내준데 이어 5회 민병헌의 희생타 때 1점을 추가 실점했다.

8회 초 한화 바뀐 투수 이태양이 롯데 이대호에 3점 홈런을 맞으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고, 이어 10회 초 한화 바뀐 투수 박상원이 전준우에 결승 투런포를 맞으며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