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 초등학생 설사 '노로바이러스' 원인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9:09:2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보건소는 지난 5-7일 시내 한 초등학교 학생들의 집단 설사 원인은 노로바이러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충주시에 따르면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구토,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증상을 보인 학생 57명과 조리 종사자들에 대해 인체검사를 벌인 결과 학생 24명과 조리 종사자 1명에게서 유전자형이 동일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지난 3일과 4일 제공된 학교급식과 조리 도구, 지하수에서는 노로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이러스가 검출된 학생 대부분 구토, 설사, 복통,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토와 설사로 추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이 바이러스가 묻은 물건과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침, 콧물 등 사람의 분비물로도 쉽게 옮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5일 전교생(797명)의 7.2%인 57명이 집단 설사 증세를 보였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