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혁신, "우리가 책임집니다"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6:44:3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 주니어보드가 19일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 혁신을 책임질 '대전시 주니어보드'가 19일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19일 시에 따르면 주니어보드는 혁신적 조직문화를 선도하고 창의적 정책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구성된 소통창구다. 주니어보드는 다양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성별·직급·직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시청 소속 6급 이하 직원 16명으로 구성됐으며, 평균연령은 만 33세다.

이날 발대식은 위촉장 수여, 기념촬영, 자기소개 및 포부발표,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주니어보드 위원들은 포부발표와 대화를 통해 평소 가지고 있던 조직문화, 인사·복무제도, 시책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냈다.

특히 자치구, 동 주민센터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직된 조직문화에 대한 아쉬움과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간부공무원과 직원 간에 격 없는 소통을 강조했다.

시 주니어보드는 시정 주요정책·현안에 대한 아이디어 발굴, 조직문화·인사·복무제도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 직원 간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확대간부회의·주간업무회의 참석, 아이디어 제안 보고회, 간부공무원과의 소통간담회, 국내·외 선진지 견학, 자체워크숍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은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과 시정혁신을 위해 주니어보드의 역할이 무척 중요하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