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립대 건축인테리어학과 순천만 탐방…대학혁신사업 '고삐'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3:03:4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현장 중심의 교육과정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남도립대학교 건축인테리어학과는 19일에서 20일까지 순천만 국가정원과 낙안읍성 등을 방문해 현장탐방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탐방교육은 대학혁신지원 사업이 추진하는 '융합협교육'과 '기초교육혁신'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4차산업 시대에 걸맞은 현장 중심의 전공과정 개편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장탐방교육은 재학생과 학과 교수 등 70여명이 참여했으며 순천만 국가정원과 드라마 촬영지, 낙안 읍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건축인테리어학과 학과장은 "순천만 국가정원은 340만평 규모의 정원으로 중국과 네덜란드 등 세계 각국의 정원이 모여 있어 조경에 관한 총체적인 시각을 넓힐 수 있어 학생들에게 긍정적인 통찰을 제공할 것"이라며 "사랑과 야망, 허삼관 등 드라마 촬영지에서는 1970년대 건축을 느낄 수 있으며 무대디자인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선시대부터 600여간의 역사가 담겨진 낙안 읍성을 방문, 건축과 삶에 대한 통찰의 계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허재영 총장은 "충남도립대학교는 올해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4차산업 시대를 이끌어 갈 유연하고 창의적인 인재 양성에 힘을 모으고 있다"며 "교과서에 머무는 정체된 교육이 아닌 학교의 담을 넘고 교과서 밖으로 나가는 교육혁신에 속도를 높이고 혁신지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