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묻지마' 황산 테러 20대 징역 1년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1:13:4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커피숍 주인에게 아무런 이유없이 묻지마 황산 테러를 반복한 20대가 법정구속 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19일 특수상해, 특수폭행, 절도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26)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무런 동기 없이 동일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반복했고, 수단 및 경위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이 사건으로 피해자가 심각한 공포감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환경 관련 업체에서 일하는 A 씨는 지난해 7월과 8월, 12월 세 차례에 걸쳐 충북 증평의 한 커피숍에서 물과 황산을 탄 혼합액을 업주 B(50) 씨의 엉덩이와 등에 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허벅지 등에 피부염증이 생겨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아무런 이유 없이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 씨가 사용한 황산은 회사 실험실에서 몰래 빼내 온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이 판결에 불복, 항소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