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동일 보령시장, 보령발전본부 직원대상 '적극행정' 특강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0:28: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보령] "적극행정 보령특별시를 표방한 우리 보령은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규제를 과감히 탈피하고, 무엇보다도 관행적으로 여겨졌던 행정행위를 개선함으로써 도시 브랜드 가치 향상은 물론 행정기관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에도 앞장서오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19일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직원 15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특강에서 이같이 말하며, 적극행정이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도 활용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김 시장은 "지난 2014년 민선6기 제7대 보령시장으로 당선되면서 가장 먼저 추진한 것이 시가지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불법주정차를 개선하기 위해 노상주차장을 도입한 것인데, 누군가는 정치인으로서 왜 표를 갉아먹는 행정을 펼치냐고 걱정도 하셨다"라며 "하지만 이는 결국 역세권내 주차난 해소, 주차 순환률 향상에 따른 교통질서 확립 등의 성과로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또 "수십 년간 여름철만 되면 전매, 상속, 과당경쟁 등의 폐해가 발생한 계절영업의 불법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공개추첨제를 도입했으며, 이는 공유수면의 사유화를 막아 관광객들에게 휴식공간으로 되돌려 주고 관광객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물놀이 용품을 대여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겨울철 약 20여만 명이 방문할 정도로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로 자리매김 한 천북 굴단지는 수십 년간 상인들이 국·공유지에 불법가설건축물을 조성해 영업함으로 많은 민원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뚝심 있는 행정으로 지난해 연말 수산식품거점단지로 탈바꿈했다"며 "이는 정당한 사회구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공기관이 개입한 사례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령발전본부도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와 청년창업 및 교육발전 지원 등 지역 주민과 소통하고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보령에 거주하면서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과 지역 내 소비 활성화 등 사회공헌 분야에도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 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