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증장애인들이 만든 단편영화, 토론토 스마트폰 영화제 간다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08:52:38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하고 싶은 말' 21일 비경쟁부문 개막작으로 상영

첨부사진1장애인이 만든 '하고 싶은 말', 토론토 스마트폰 영화제에 초청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용인시에 사는 중증장애인이 만든 단편영화 '하고 싶은 말, WHAT I WANT TO SAY'가 '제8회 토론토 스마트폰 영화제'에 초청돼 비경쟁부문 개막작으로 오는 21일 오후 7시 (현지시각) 상영된다.

18일 용인시에 따르면 '하고 싶은 말'은 몸이 뒤틀리고 발음이 잘 안 되는 뇌병변 장애를 가진 청년이 예쁜 카페 여종업원에게 '아메리카노 주세요'라는 말을 건네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담은 단편영화다.

시나리오 작성부터 연기, 촬영까지 최우준·이한진· 김호중·김선봉·이진영·김민진 씨 등 중증장애인 6명이 저마다의 역할을 담당해 만들었다.

이들은 모두 용인시가 지원하는 장애인 평생 교육시설인 '우리동네평생교육학교'에서 개설한 '영화학교' 수업의 수강생들이었다.

2017년 5월부터 영화수업을 받은 이들은 자신이 배운 교육의 결과물로 영화제작을 하기로 하고 영화 주제 설정에서부터 역할 분담까지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생애 첫 영화제작에 도전했다.

김종민 영화감독이 촬영과 연출을 가르쳤고, 배우지망생 이수하씨가 재능기부로 여배우 역할을 했다.

용인경전철 역사와 카페 등에서 이틀에 걸쳐 촬영하고 편집 등의 과정을 거쳐 2주일 만에 6분가량의 영화를 완성했다.

'하고 싶은 말'은 2017년 7월 21일 우리동네평생교육학교에서 열린 영화수업 수료식 겸 시사회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후 지난해 10월 8일 '2018 대한민국 패럴스마트폰 영화제'에서 동상을 받았다.

토론회 영화제 관계자가 대한민국 패럴스마트폰 영화제 출품작 가운데 내부 시사회를 거쳐 '하고 싶은 말'을 선정해 토론토 스마트폰 영화제에 초청했다.

토론토 스마트폰 영화제는 20~23일 캐나다 토론토 다운타운에서 개최된다.

시나리오를 맡은 김호중 작가는 "강좌를 통해 본격적으로 영화를 만들기로 뜻을 모으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엮을 소재로 '사랑'을 택했다"라며 "예상 밖의 호평에 관객과 영화제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며 앞으로도 영화를 통해 꾸준히 관객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첨부사진2경기도 용인에 사는 중증장애인 6명이 6분짜리 단편영화 '하고 싶은 말'을 제작해 화제다. 용인경전철 역사에서 영화 촬영하는 모습. [용인시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