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혁신도시 지정·공공기관 이전 "강력 건의"

2019-06-18기사 편집 2019-06-18 16:04:3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승조 지사, 18일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 참석

첨부사진1양승조(가운데) 충남도지사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당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소속 국회의원을 비롯해 양 지사 등 민주당 소속 충청권 광역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혁신도시법 조속 개정을 통한 충남·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 지사는 지난해 10월 민주당 대표와 가진 시·도지사 간담회, 같은해 12월 민주당 지도부와의 현장간담회, 지난 3월 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 등에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했으며, 2월과 3월 충청권 광역단체장과 공동선언문, 지역 국회의원과 입장문을 각각 발표한 바 있다.

양 지사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남 관할 내 건설된다는 이유와 다수 공공기관이 대전에 소재한다는 사유로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시·도 중 충남과 대전만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세종시 분리·출범에 따라 충남과 대전은 인구와 면적, 재정적·경제적 손실 등을 입어 지역민들의 상실감이 크다"고 말했다.

세종시 출범에 따라 충남은 인구 9만 6000명, 면적은 400㎢가 감소했으며,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 간 경제적 손실은 총 25조 2000억 원, 연평균 4조 2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지역 성장 견인 공기업 추가 이전, 국가균형발전 실현 행정수도 완성 등도 건의했다.

양 지사는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과 관련해 "혁신도시법 시행령에서는 이전 공공기관이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지역인재를 30% 이상 의무적으로 채용토록 하고 있다"며 "혁신도시에서 제외된 충남과 대전의 대학생들은 인접 시·도 공공기관에도 취업하지 못하는 심각한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남·대전 대학생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인재 채용의 충청권 권역화 근거인 혁신도시법을 조속히 개정해 달라"며 "혁신도시법 시행 전 이전 공공기관도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박병석 의원의 발의안에 대한 조속한 개정도 함께 건의한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