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육군, 인공지능(AI) 면접체계 도입

2019-06-18기사 편집 2019-06-18 11:24:1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육군 제공

[계룡]육군은 미래 첨단과학기술군을 이끌어갈 우수인재 선발을 위해 인공지능(AI) 면접체계를 시범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인공지능(AI) 면접체계 도입은 국방부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국방혁신'의 세부사업 중 하나로 육군이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민간 공공기관 및 기업 등에서 활용 중인 인공지능(AI) 면접체계를 육군 간부선발 과정에 도입함으로써 평가의 공정성 증대, 시간과 예산의 절약, 지원자의 편익 증진에 기여하고자 육군인사사령부는 지난해부터 인공지능(AI) 면접체계를 도입한 민간기관을 방문해 성과를 확인하고, 선발업무 담당자와 야전부대 장병 400여 명을 대상으로 시험 평가해 정확도를 검증했다.

2022년부터 간부선발 전 과정에 인공지능(AI) 면접체계를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는 6월부터 부사관 장기복무 선발(육본 중앙선발 과정) 등 약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시범적용한다. 시범적용을 하는 올해는 기존 면접방식(전문면접위원에 의한 3단계 면접)으로 진행한 결과와 비교·분석해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이터로만 활용하고 2020년 이후 인공지능(AI)의 정확도를 고려해 점진적으로 평가배점에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김권(준장) 육군인사사령부 인재선발지원처장은 "육군은 적합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그동안 다양한 평가방법과 기준안을 발전시켜왔으며 특히, 이번 인공지능(AI) 면접체계 도입은 대내외적으로 타당성을 면밀히 검토하여 추진하는 사업으로 육군의 인재선발과 관리 전반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은 향후 인재선발 및 관리, 취업지원 등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Big data)를 활용하는 '스마트 인재관리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요청부대(서)에 맞춤형 인재를 추천하고 개인에게는 최적의 경력관리를 제공해 조직과 개인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