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대전시당,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하라"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8:10:30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7일 동료의원 성추행 논란을 빚고 있는 전 민주당 소속 박찬근 중구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 대전시당 여성위원회·여성의원협의회는 이날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은 지난 5일 의원들과 저녁 회식을 마친 후 이동한 커피숍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했다"며 "지난해 8월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이번 피해자를 포함해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의원 성추행 기억이 채 잊혀지기도 전에 반성과 자숙은 커녕 동료 여성의원을 또다시 성추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며 "이 사건이 터지자 셀프 탈당한 박 의원의 파렴치한 행태는 그렇다 치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자격 미달의 박 의원을 공천한 민주당의 태도는 집권여당으로서 비겁함을 넘어 스스로 공범임을 자인하는 꼴이 됐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상습적이고 악질적 성추행을 저지른 박찬근 의원은 피해 여성의원과 그 가족들 그리고 유권자를 비롯한 대전시민에게 사과하고, 중구의회는 박찬근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며 "무책임한 탈당처리로 꼼수 부리는 민주당은 집권 여당답게 시민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탈당처리 철회 및 진상조사에 나서 박 의원을 중징계 하라"고 강조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