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배재대 경비원 조동주 씨, 대학발전기금 전달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7:22:12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배재대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발전기금을 모았습니다."

배재대 정문 안내실에서 근무하는 경비원 조동주(73·사진) 씨는 17일 출근길에 김선재 배재대 총장에게 직접 대학발전기금 500만 원을 전달했다. 조 씨는 배재대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3년여 동안 적금을 부어 이 기금을 마련했다.

2003년부터 16년 간 배재대를 위해 헌신한 조 씨는 하루가 다르게 학생 수가 줄어드는 현실을 안타깝게 여겨 기금 전달을 결심했다. 그는 매일 학생들의 등하굣길을 바라보고 대학 교정을 7차례 순찰하며 대학의 주인인 학생들이 점차 감소하는 것을 체감한다고 했다. 근무시간에 일상적으로 학생들과 눈을 맞추며 인사를 나누는 그에게는 교정 곳곳을 누벼야 할 학생들이 줄어드는 상황이 더 절실하게 느껴졌던 것이다.

조 씨는 "간혹 비를 맞으며 등하교 하는 학생들이 있어서 주인 없는 우산을 많이 가져다 놨었는데 요즘엔 그런 학생들조차 잘 보이지 않는다"며 "학생들이 많이 찾는 대학을 만들겠다는 김 총장의 의견에 적극 동의해 기금 전달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조동주 씨는 김 총장에게 기금을 건네며 자신의 발전기금 전달을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값을 매길 수 없는 조 씨의 특별한 선물에 감동한 김 총장은 그의 모범적인 선행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김 총장은 배재대를 향한 조 씨의 사랑을 대학 발전의 초석으로 삼겠다고 약속했다. "출근길에 뜻밖의 선물을 받고 놀라기도 했지만 대학을 아끼는 마음에 탄복했다"면서 "대학 발전을 위한 큰 뜻을 받아들여 중부권 최고의 교육중심 대학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