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리 동네 낡은 집수리·주민 돌봄·일자리 지원사업 신청하세요!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7:16:2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8일까지 신청 접수… 5개 지역, 총 200채 수리·창호 및 도어락 현물자재·인건비 지원

국토교통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도시 새뜰마을 사업 지역을 대상으로 민관협력형 도시 취약지역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도시 새뜰마을 사업은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대해 집수리, 돌봄,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98곳에서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는 오는 28일까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신청받아 다음 달 중 지원 대상지역을 결정할 방침이다. 오는 8월부터 사업이 시행된다.

이번 지원 사업은 노후주택 개선, 주민 돌봄, 사회적경제 육성 등 3가지 사업으로 이뤄진다.

노후주택 개선사업은 KCC·코맥스, HUG 등의 지원을 받아 지역당 40채 총 50개 마을 200채의 집을 정비한다.

주민 자부담으로 추진이 어려웠던 노후주택 정비가 활성화되는 것은 물론, 취약계층의 냉·난방비 부담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상이 됐던 전주 승암마을은 연평균 에너지 사용량 17%이 감축될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또 주민 돌봄 사업은 복지전문인력을 채용한 모든 새뜰마을 사업지역에 지원될 예정이다. 무료진료, 푸드뱅크 등 15개의 맞춤형 복지사업이 제공된다.

지난해 국비지원이 완료된 30곳의 2015년 선정 새뜰마을지역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육성사업도 3곳을 지정한다.

이 육성사업은 지난 4년간 새뜰사업으로 조성된 마을카페, 공동작업장 등을 주민으로 구성된 마을기업·협동조합 등이 운영해 자생하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민간재단, LH가 마을 당 연간 5억 원, 최대 3년간 총 15억 원을 지원해 육성할 계획이다.

김남균 국토부 도시활력지원과장은 "도시 취약지역을 위해 정부 지원으로 시작됐던 새뜰마을사업이 정부 혁신 차원에서 다양한 분야의 민간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와 함께하는 사업으로 확대되어 의미가 깊다"며 "사업의 시급성, 계획의 적정성, 주민의 참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