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이글스 장민재 포크볼, 리그 헛스윙 유도율 KBO 전체 1위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5:42:02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장민재 한화이글스 투수

한화이글스 장민재의 포크볼이 올 시즌 KBO 리그 개인 구종 중 헛스윙 유도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가 지난 16일까지의 투구추적시스템(PTS)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투수별 주요 구종 비교 결과에 따르면 특정 구종을 300구 이상 던진 투수 가운데 장민재는 포크볼을 던져 19.7%의 헛스윙 유도율을 나타냈다.

포크볼 다섯 개 중 한 개꼴로 타자의 헛스윙을 이끌어낸 것이다. 배트를 휘둘렀을 때 헛스윙한 비율도 36.2%로 높았고, 피안타율은 0.251를 나타냈다.

한화 선발진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장민재는 15경기에서 6승(3패)을 거두며 개인 한 시즌 최다 승리 타이를 이뤘다. 타자 343명을 상대로 삼진 75개를 뽑아냈고, 이 가운데 57개(76%)를 포크볼로 기록했다. 18개는 직구였다.

포크볼은 리그 전체적으로도 헛스윙 유도율이 가장 높은 구종이다. 리그 투수들은 포크볼로 16.3%의 헛스윙률을 나타내 13.6%의 체인지업과 12.9%의 슬라이더를 제쳤다.

한화 서폴드가 체인지업으로 18.8%의 헛스윙 유도율을 보여 장민재 다음으로 헛스윙 유도 비율이 높았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